logo

한국어

한알회

한민족의 이칭(異稱)_양이(良夷)

일주서왕회편에 의하면 양이(良夷)’낙랑의 이(樂浪之夷)’라 하였다.

언어적으로 접근하면 樂浪이란 두 글자는 자의 완독(緩讀) 혹은 반절(反切)이니 양이낙랑이라고 한 것이다. 良夷萊族의 상고음(上古音)이 통한다하여 양이의 근원을 래이에서 찾는다.

아래 자료에 의하면 래족(萊族)의 일부가 동북지역으로 들어간 뒤부터, 양이(良夷) 혹은 낙랑(樂浪)이라고 불리어지며 문헌에 기재되었다고도 한다.

良夷는 래이족의 일부, 래이는 곧 낙랑이, 양이는 래이족이 흩어지면서 북경하북 동북부의 발해연안을 거쳐 이동했다. 良夷의 거주지는 나라때 樂浪郡이 있던 곳이다.

梁貊西漢西晉 시기에 동북지역에 있었다. 梁貊良夷가 거주지를 북녁으로 옮긴뒤 지금의 太子河 상류 기슭에 정착하였는데, 바로 長白산맥과 千山산맥이 만나는 지대이다. 따라서 高句麗族의 서쪽, 高句麗縣의 남쪽이 된다.

 

양이는 후대에 거론된 良夷도 있지만 구이(九夷)인 황이(黃夷), 현이(玄夷), 방이(方夷), 견이(畎夷), 우이(于夷), 양이(陽夷), 백이(白夷), 적이(赤夷), 남이(藍夷) 중의 양이(陽夷)’도 있어 함께 그 근원을 찾아야 한다. 비록 한자 표기는 다르지만 한자의 뜻보다는 소리를 중심으로 기록된 사례가 많은 것을 봤을 때 良夷陽夷를 같은 이름의 다른 표기로 볼 수도 있으니 사료를 찾아 그 연계성을 알아보고자 한다.

 


1.良夷의 족원(族源)

逸周書王會篇: “<良夷>在子. 在子, 身人首, 脂其腹, 炙之藿, 則鳴曰在子’.” 孔晁 注: “<良夷>, <樂浪>之夷也.”
여기서 良夷樂浪夷라고도 불렸음을 알 수 있다.
이 민족의 원류에 대해 그 출자가 貊族이라는 설이 있다.: “가장 동쪽에 있는 貊人이 조선반도의 良夷이다” (佟冬等). 실제로 良夷貊族 둘다 東夷에서 비롯되었기는 하지만, 良夷의 족원(族源)을 좇아 거슬러 올라가도 貊族의 신상(身上)에는 미치지 못한다. 貊族東夷의 시원지(始源地)인 지금의 산동지방으로부터 이동해 나가서, 먼저 지금의 화북(華北)지방에 머무르다가, 나중에 동북지역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良夷가 지금의 하북(河北) 등지를 거쳐 동북으로 들어간 시기는 貊族보다 조금 빠르다. 그들이 나라 초에 成周之會에 참가할 수 있었던 것이 그 증거이다.

良夷族東夷에 속한다함은 긍정적이다.爾雅에 보이는 九夷에 대한 이순(李巡)에도 良夷가 나온다. 여기서 말하길 九夷玄菟, <樂浪>, 高麗, 滿飾, 鳧臾, 索家, 東屠, 倭人, 天鄙이다.”라고 하였다. 그럼, 良夷東夷중에서 어느 한갈래 민족에서 비롯되었을까? 그 족명(族名)으로보아 마땅히 東夷 萊族에서 비롯되었다.

良夷萊族의 상고음(上古音)은 서로 통할 수 있다고 한다. 良夷는 또한 樂浪이라고도 불리는데, “樂浪두 글자는 당연히 자의 완독(緩讀) 혹은 반절(反切)이다.

필자는 거듭해서 실증한다. 상고시대, 東夷 萊族은 오늘날의 산동 동부 및 산동반도에서 활동하였다. 그렇기때문에 많은 지명이 그 민족의 이름에서 기원하는데, “자 지명은 우선 문제삼지 않고 오로지 자만 말하기로 한다.

寰宇通志靑州府에 지금의 博興縣千乘郡에 속하는데 밑에 樂安縣이 있었다고 실려있다.

嘉慶一統志武定府에 지금의 惠民縣때는 樂安郡인데, 때도 여전히 그러했으며, 樂安州로 개칭되었다고 실려있다.

寰宇通志武定州平原郡 밑에 樂陵縣을 두었는데 建安 말에는 樂陵郡 치소가 되었으며, 隋 開皇 초에는 폐군(廢郡)되었지만, 지금 이름은 여전히 樂陵이다 라고 실려있다.

산동 곁에 있는 하북 남부에도 자 지명이 있다.漢書地理志嘉慶一統志河間府에 지금의 獻縣때 이 땅에 河間國을 두었고, 밑으로 樂城縣이 있었는데 그 땅에는 樂壽亭이 있다고 적혀있다.

무릇 이러한 자 지명은 죄다 자에서 전가(轉假)된것이다 (王獻唐). 萊族의 한갈래가 동북을 향하여 옮겨가며 살때, 오늘날의 북경하북 동북부의 발해연안을 거쳐갔었다.

오늘날의 북경 房山縣,嘉慶一統志順天府때는 良鄕縣이라고 불렀는데 옛설에 이 땅의 사람들의 풍속이 순박하고 선량해서(民風淳良) 이름이 良鄕이 되었다고 한다 라고 적혀있다. 상고시대의 변두리 땅 사람들은 규제가 적고 간소하였거늘, 民風淳良하지 않은 땅이 어디이길래 어째서 오로지 이 땅만 良鄕이라고 불리었는가? 그래서, 民風淳良설은 잘못된 뜻으로 보인다. “良鄕이라고 불린 진정한 원인은 萊族의 한갈래가 옮겨갈때 일찍이 이곳을 지나갔기 때문이다. “良鄕이야말로 良夷가 일찍이 와서 살다가 거쳐간 지방이다. 현재 하북 동북부의 발해 서안(西岸)에는 아직도 樂亭란 명칭이 있는데, “樂亭萊夷에서 비롯된것이며, “樂亭이란 樂浪夷이다. 무릇 이것들은 모두 萊夷人이 동북으로 옮겨갈때 머물렀던 지명의 살아있는 화석이다.
萊族의 일부가 이렇게 동북지역으로 들어간 뒤부터, 良夷 혹은 樂浪이라고 불리어지며 문헌에 기재되었다.

 

2. 良夷의 거주지 및 그들과 중원의 관계
良夷의 거주지는 나라때 樂浪郡이 있던 곳이다.漢書地理志: “樂浪郡, 武帝元封三年開.” 元封 3년은 기원전 108년이다.

呂思勉의 군현(郡縣)은 그러므로 종족 마을(種落)의 이름이다라고 하였다. 이 뜻은, 본래는 모두 漢代 군현 중의 민족의 이름을 그대로 좇아서 따왔다는 말이다. 樂浪郡도 예외가 아닌데, 그 땅에 樂浪夷가 살았기때문에 그것이 의 이름이 되었다.

樂浪郡의 범위는 조선의 평안남도황해남북도강원도와 함경도 땅에 상당한다. 이 지역이 良夷의 활동범위이다.

나라 초, 良夷成周之會에 참가해서 방물(方物)을 바쳤다. 이것은 당시의 良夷는 이미 왕조의 관할하에 있는 일개 동북 소수민족인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그 거주지는 왕조의 판도에 있어야만 하며, 왕조는 그 땅을 효율적으로 관리하였다고 보여진다.

成周之會에서 良夷가 바친 방물은 在子이다. “脂其腹, 炙之藿란 기사로 추정하여 판단하건대, “在子는 일종의 바닷짐승이어야 한다. 어쩌면 물개랑 바다표범 종류일지도 모르겠다. 이렇게 良夷는 어로 및 수렵경제 위주이다.

論衡恢國에서 말하였다.:
方今哀牢鄯善(婼羌)降附歸德. …….越嶲鬱林日南遼東<樂浪>, 周時被髮椎髻, 今戴皮弁; 周時重譯, 今吟》•《.”
이 기사를 근거로 다음과 같이 추론할 수 있다.
때의 良夷, 머리에 상투를 틀었으니[被髮椎髻], 여전히 東夷族계의 고유 풍속을 지니고 있었다. 또한 , 중원 華夏와의 교류시 언어상 어려움이 있어 重譯을 해야했으니, 여러번 통역의 중개를 거쳤다. 당시 良夷의 사회발전은 또한 비교적 낮았다. 東漢 시기에는 크게 변화하여 이미 머리에 피변(皮弁)을 쓰기 시작하고, 詩經書經를 읽고 읊었다. 교류를 통해서 중원문명이 끊임없이 良夷 등 동북 소수민족에 흡수되었다.

, 良夷중의 절대 대부분이 高句麗 민족 속으로 녹아들어갔다.

 

3. “梁貊에 관하여
梁貊西漢西晉 시기에 동북지역에 있던 일개 부족인데, 그들에 대한 주요 기사는 三國史記에 있다.

梁貊의 족속은 貊族의 일부라는 주장이 있고(陳槃), 또한 小水貊의 별칭으로 여기는 설도 있다(楊保陵 1987). 이러한 설들은 모두 일관되게 그들은 과 동족인데, 梁貊의 관계를 전체와 개체민족과 부족의 관계로 여긴다. 그러나 실제로는 梁貊良夷의 일부이어야만 하며, 과는 그러한 관계가 없다.

梁貊良夷과 같은데 발음이 비슷하여 전가된것이다. 그리고 여기서 은 어떤 특정 부족을 가리키는 것이 아닌 통칭(通稱)인데 - 이 책의貊族의 발전과 변화1장에서 이미 서술하였다 - 이 통칭으로 쓰일 때는 와 같은 뜻이다. 그래서 梁貊梁夷또는 良夷가 된다.

高句麗族이 나라를 처음 세웠을 무렵, 梁貊은 그 나라 서부에 있는 몹시 강대한 부족이었는데 高句麗와 여러차례 치고 받고 싸웠었다.三國史記高句麗本紀琉璃王紀“(三十三)秋八月, (琉璃)王命烏伊摩離領兵二萬, 西伐<梁貊>, 滅其國, 進兵襲取漢高句麗縣.” 라고 하였다. 琉璃王 33년은 西漢 天鳳 원년 즉 AD 14년이라고 한다. 梁貊高句麗國 속으로 병합당해 들어간뒤부터는 高句麗國하의 한 부족이 되었다.

梁貊高句麗國에 의하여 병합된 뒤에도, 그 부족은 여전히 끼리끼리 모여 살았으며 西晉 말까지도 아직 동화되지 않았었다. 三國史記高句麗本紀新大王紀拜答爲國相, 加爵爲沛者, 令知內外兵馬兼領<梁貊>部落.” 梁貊은 본디 비교적 강대하였기에, 정복당한지 수십년 뒤에도 高句麗國 전체는 여전히 그들에 대해 경계심리를 품었으며, 梁貊이 반란을 일으킬까 두려워하였다. 때문에 기사에서 보듯이 고위 관원을 國相으로 임명하여 梁貊의 일을 관리하게 하였다.

또한三國史記, 烽上王이 원년 (292)에 공신인 達賈를 죽이자 백성들이微安國君, 民不能免<梁貊>肅愼之難 今其死矣 其將焉託라고 원성어린 탄식을 하였다. 이것도 梁貊이 정복당한 후에도 高句麗에 반란을 일으켰던 것이 틀림없음을 증명한다. 그러므로, 적어도 , 高句麗에 대한 梁貊의 관계는 여전히 때로는 반란을, 때로는 정복되는 관계였다. 대체로 西晉 말에 두 민족이 융합되기 시작하여 東晉 시기에는 분별할 수 없게되고, 때문에 사적(史籍)에는 두번 다시 梁貊에 대한 기재는 보이지 않게 된다.

梁貊의 거주지는 지금의 太子河 자락이다. 太子河의 옛 이름은 梁水인데, 이 이름은 梁貊의 족명(族名)을 그대로 좇아 따온것이다. 문헌근거로써,三國史記梁貊之谷이란 지명도 이와같은 이치로 나온것이며 또한 梁貊의 옛땅임이 확증된다. 그 땅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梁貊良夷가 거주지를 북녁으로 옮긴뒤 지금의 太子河 상류 기슭에 정착하였는데, 바로 長白산맥과 千山산맥이 만나는 지대이다. 따라서 高句麗族의 서쪽, 高句麗縣의 남쪽이 된다.

【】[출처]동북공정 - 양이의 족원|작성자역사산책, https://blog.naver.com/zhixin/40025760625

 

참고)

고구려가 양맥(梁貊)[태자하(즉양수梁水) 상류지역의 맥()]을 정벌하고 이곳에다 성을 새로 쌓고 양성(梁城)이라 불렀는데 그 이름이 중국 길림성 집안시(集安市)의 고구려 호태왕(好太王)’ 비석에 조각되어 있다. 지금 중국에서 이 성을 또 맥성(貊城)이나 양맥성(梁貊城)이라고도 부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서이(徐夷) [2] 관리자 2018.07.28 47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북이(北夷) [1] 관리자 2018.07.22 47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_맥(貊) [4] 관리자 2018.07.02 77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현이(玄夷) 양희춘 2018.05.03 28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남만(南蠻)⑮ 양희춘 2018.05.01 42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서융(西戎)⑭ [7] 양희춘 2018.04.30 95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북적(北狄)⑬ [4] 양희춘 2018.04.29 88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족칭_한(桓) [1] 양희춘 2018.04.27 94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남이(藍夷)⑫ [5] 양희춘 2018.04.26 30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회이(淮夷)⑪ [6] 양희춘 2018.04.25 85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방이(方夷)⑩ [2] 양희춘 2018.04.22 31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황이(黃夷)⑨ [1] 양희춘 2018.04.20 63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조이(鳥夷)⑧ [1] 양희춘 2018.04.19 74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견이(畎夷)⑦ [5] 양희춘 2018.04.18 47
»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양이(良夷)⑥ [3] 양희춘 2018.04.17 75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우이(嵎夷)⑤ [7] 양희춘 2018.04.16 43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래이(萊夷)④ [5] 양희춘 2018.04.15 79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백이(白夷)③ [3] 양희춘 2018.04.15 47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풍이(風夷)② [6] 양희춘 2018.04.14 128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이(夷)관련 사서자료모음 [3] 양희춘 2018.04.14 36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이칭(異稱)_동이(東夷)① [2] 양희춘 2018.04.13 45
공지 [성씨도움글]오랑캐는 우리민족2 양희춘 2018.04.12 28
공지 [성씨도움글]토템과 성씨 자료 모음 [1] 양희춘 2018.03.18 290
공지 [성씨도움글]강족(羌族)관련자료모음2 [1] 양희춘 2018.02.28 32
공지 [성씨도움글]개천민족_강(羌)족 관련 자료 모음 양희춘 2018.02.27 72
공지 [성씨도움글]민족 근조(根祖) 삼성(三聖)과 삼성전(三聖殿) 양희춘 2018.02.05 27
공지 [성씨도움글]삼성(三聖)의 의미 [1] 양희춘 2018.01.29 28
공지 [성씨도움글]성씨와 문양 양희춘 2018.01.28 101
공지 [성씨도움글]오랑캐(夷이)는 우리민족 양희춘 2018.01.16 46
공지 [성씨도움글]삼신할매 양희춘 2018.01.05 41
공지 [성씨도움글]한민족의 근조 양희춘 2018.01.04 36
공지 [성씨도움글]근조(根祖) 양희춘 2018.01.04 38
공지 [성씨도움글]시조와 본관 양희춘 2018.01.04 57
공지 [성씨도움글]성씨의 기원과 의미 양희춘 2018.01.04 64
309 [성씨자료]박씨_박혁거세 선조 추적자료(3) new 관리자 2019.11.15 0
308 [성씨자료]배씨(裴氏)_배백촌(裴柏村) 관리자 2019.11.14 0
307 [성씨자료]왕씨_왕건의 할머니 용녀 저민의 [1] 관리자 2019.11.09 4
306 [성씨자료]박씨_박혁거세 선조추적관련자료(2) 관리자 2019.11.06 0
305 [성씨자료]말갈과맥&물길과옥저 관리자 2019.11.04 1
304 [성씨자료]한국과몽골[펌] 관리자 2019.11.02 0
303 [성씨자료]양씨_옥저&수성(水城)&해성(海城) 관리자 2019.10.29 4
302 [성씨자료]양씨_양씨세거지(양좌동과 양과동) 관리자 2019.10.26 1
301 [성씨자료]양씨_동옥저와 북옥저 관리자 2019.10.25 4
300 [성씨자료]윤씨_윤자(尹字)와 이부(姨父) 관리자 2019.10.24 2
299 [성씨자료]양씨_량(良)과 나루(국가) 관리자 2019.10.23 2
298 [성씨자료]양씨_양맥(梁貊) 관리자 2019.10.22 4
297 [성씨자료]양모(梁母)_중국 고대 신화 전설의 인물 관리자 2019.10.17 3
296 [성씨자료]책자①_양(梁)씨의 기원 관리자 2019.10.16 4
295 [성씨자료]양씨_“良”자의 어원해석 두 가지 file 관리자 2019.10.13 5
294 [성씨자료]양씨-제주의 차귀신(遮歸神) 관리자 2019.10.09 6
293 [성씨자료]양씨_양군(梁郡)양국(梁國) 관리자 2019.10.05 5
292 [성씨자료]양씨_감숙성과 량(梁) [1] file 관리자 2019.10.03 7
291 [성씨자료]소씨_중국의 소씨가문 관리자 2019.10.02 2
290 [성씨자료]양씨_본관 남원과 중국의 평사낙안 관리자 2019.10.01 2